설경구, '소년들'로 BIFF 관객과 만나다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2.10.07 09:48 / 조회 : 42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설경구가 제 27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아 신작 '소년들'로 관객과 만났다.

7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설경구가 6일 진행된 영화 '소년들'(감독 정지영) 관객과의 대화를 갖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고 전혔다. '소년들'은 지방 소읍의 한 슈퍼에서 발생한 강도치사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소년들에 대한 재수사에 나선 수사반장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1999년에 발생한 '삼례 나라슈퍼 사건'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소년들'은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새로 신설된 '한국영화의 오늘-스페셜 프리미어' 섹션에 초청됐다. '한국영화의 오늘-스페셜 프리미어'는 대중적 화제가 될 주류 대중 및 상업 영화 신작을 프리미어로 소개한다.

설경구는 극 중 '우리슈퍼' 강도치사 사건의 재수사에 나선 수사반장 '황준철' 역으로 분해 17년전 진실을 파헤친다. 설경구는 독보적인 존재감과 단단한 카리스마로 '황준철'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극을 이끌었다.

설경구는 관객과의 대화에서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정지영 감독님이다. 한국영화의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분이고, 늘 청년같은 마음을 지닌 분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도 오늘 영화를 처음 봐서 긴장되고 떨렸다. 어떻게 보여질까 걱정이 됐다. 영화가 16년 전과 후를 오가며 분명한 차이를 주고 싶었다. 극중 현재 시점에서는 '황준철' 캐릭터가 현실의 벽 앞에 어쩔 수 없이 무기력해진 모습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설경구는 7일도 '소년들'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