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나영희, 이중문 죽음에 오열 "엄마가 미안해" [별별TV]

김옥주 인턴기자 / 입력 : 2022.10.07 21:24 / 조회 : 92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 방송화면 캡쳐
'황금가면' 나영희가 오열했다.

7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홍진우(이중문 분)의 죽음에 통곡하는 차화영(나영희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홍진우 영정을 품에 안고 있던 차화영은 '널 낳지 말아야 했다'며 원망의 말을 쏟아낸 것을 떠올렸다. 그는 "진우야 미안하다. 엄마가 미안해. 널 이렇게 보내려고 한 건 아니었는데. 내 아들 불쌍해서 어떻게 하니"라며 오열했다.

차화영은 "뭐가 그렇게 무서웠을까. 너희 아버지 회사가 도산 위기였을 때 손을 내밀었지만 친정 오빠들 마저도 냉정하게 외면했었어. 네 아버지는 어두운 방에서 고통 속에 떨고 대화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었어. 이대로 있다가 끝이 보이지 않는 나락으로 떨어질 것만 같았어.

없이 살아보지 못한 내가 빈털터리로 세상에 먹잇감으로 내 던져지는 거 상상만으로도 견딜 수 없고 두려웠는데 그 어떤 것도 너를 잃을 것만큼 고통스럽지 않아"라고 말하며 후회했다. 이에 방 밖에서 홍선태(박찬환 분)가 듣고 따라 울었다.

김옥주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