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살인사건 현장서 최대훈과 조우

김옥주 인턴기자 / 입력 : 2022.10.07 22:57 / 조회 : 68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금토 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 화면 캡쳐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은 최대훈과 마주쳤다.

7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에서는 살인사건 현장을 방문한 천지훈(남궁민 분), 백마리(김지은 분), 사무장(박진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지훈과 사무장은 김민재(박성준 분)의 살인 혐의를 확실히 믿지 못해 사건 현장으로 직접 찾아갔다.

건물을 수색하던 천지훈과 사무장은 "변호사님, 밖에 사람 있어요"라는 백마리의 외침을 듣고 바깥으로 달려나갔다. 백마리는 의문의 실루엣을 쫓다가 나뭇가지를 밟아 소리를 냈다. 소리를 들은 실루엣이 천천히 뒤돌아서자 백마리는 나무 뒤로 황급히 몸을 피했다.

그때 천지훈이 다가와 백마리의 입을 막았다. 천지훈은 백마리가 놀라 소리 내지 않도록 입을 막고는 "여기 있어요"라며 실루엣을 향해 다가갔다. 실루엣의 정체는 서민혁(최대훈 분)이었다. 이에 최지훈과 서민혁은 서로를 알아보고 안도의 숨을 쉬었고, 백마리도 "민혁이 오빠?"라고 물었다.

천지훈은 백마리에게 "서민혁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최대한 기억해 오라"고 말했다. 백마리는 "저보고 스파이 노릇을 하라는 거냐"면서 짜증을 냈지만 일단 협조하기로 했다.

서민혁은 천지훈에게 "너 3년 전에, 아니 3년 만에 사건으로 만났는데 괜찮겠냐?"라며 견제했다. 천지훈도 "아주 긴장되는 놈이다"라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옥주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