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에 묻힌' 쿨리발리..."나 없어도 나폴리 잘해서 기뻐" 아련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0.07 19:24 / 조회 : 435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잘 나가고 있는 나폴리를 보니 만감이 교차하는 것 같다. 칼리두 쿨리발리(첼시)가 씁쓸한 반응을 보였다.

이탈리아 매체 '투토 나폴리'는 '스카이스포츠'와 쿨리발리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최근 나폴리는 세리에A 무패 1위를 달리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리버풀을 대파하는 등 16강행이 유력하다. 특히 쿨리발리 대체자로 영입한 김민재가 엄청난 활약을 보여주며 탄탄한 수비력까지 갖췄다. 공교롭게도 쿨리발리가 떠난 뒤 확 달라진 나폴리다.

쿨리발리는 최근 나폴리-아약스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봤다. 나폴리는 아약스에 6-1 대역전승을 거두며 압도적인 경기력을 펼쳤다. 쿨리발리는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나폴리는 아주 잘 하고 있다. 그들이 잘 나가고 있는 걸 보니 행복하다. 솔직히 말해서 이렇게 잘 할 줄은 몰랐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폴리가 더 이상 나를 필요로 하지 않아 기쁘다. 이러한 상승세가 계속되길 바란다. 오래오래 이어졌으면 좋겠다"라며 씁쓸한 감정을 드러내면서도 나폴리를 향해 덕담을 건넸다.

쿨리발리는 한때 나폴리의 주전 수비수였다. 그가 첼시로 떠날 때 우려가 많았지만 김민재가 완벽하게 대체하면서 쿨리발리는 서서히 잊혀지고 있다. 정작 본인은 첼시에서 눈에 띄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기에 만감이 교차할 수밖에 없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