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완벽 비주얼 '설렘주의보'..백악관 방문 비하인드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2.10.08 06:42 / 조회 : 245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탄소년단(BTS) 뷔가 눈부신 비주얼과 완벽한 수트핏으로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5일 공식 유튜브 채널 'BANGTANTV'를 통해 'BTS Visited the White House to Discuss Anti-Asian Hate Crimes' 제목의 백악관 방문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6월 방탄소년단은 백악관을 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image
공항에서 팬들의 뜨거운 배웅을 받으며 등장한 뒤, 백악관에서의 일정에 대한 브리핑을 들으며 동선 등을 결정했다. 다소 무거운 주제였지만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웃음을 잃지 않고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다음날, 뷔를 비롯한 멤버들은 대기실에 앉아 헤어스타일을 다듬거나 메이크업을 받았고, 흰 셔츠에 올블랙 수트를 입은 뷔는 눈을 뗄 수 없는 극강의 잘생김으로 시선을 멈추게 했다.

멤버들은 아미들에게 보여줄 단체 사진 촬영을 마친 뒤 차를 타고 백악관으로 향했다.

뷔는 방향까지 설정해 카메라 무빙을 구체적으로 요청하며 "줌인을 해야 해요"라며 달콤한 미소와 함께 얼굴 하트를 선보여 팬들을 설레게 했다.

image
백악관에 도착한 뒤, 뷔는 긴장되는 순간에도 "어서 와. 우리집은 처음이지?"라고 여유를 잃지 않기 위해 노력했고, 멤버들과 곳곳에서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잠시의 휴식을 마친 뒤 리허설을 위해 자리를 옮겼고, 뷔는 기다리는 동안에도 끊임없이 연습하며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뷔는 "'STOP ASIAN HATE'에 대해서 얘기하고자 여기까지 왔습니다. 떨지 않고 잘해보겠습니다. 방탄 파이팅"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백악관에서 가졌던 미디어 브리핑 당시 "우리는 모두 각자의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오늘 한 사람 한 사람이 의미 있는 존재로서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또 한걸음이 되기를 바랍니다"라는 뷔의 발언이 백악관 공식 SNS 계정에 게재되는 등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image
방탄소년단은 모든 준비가 끝나고 브리핑 룸 단상에 오른 뒤 성공적으로 미디어 브리핑을 마치고 잠시 기념사진 촬영 시간을 가졌다.

뷔는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죠. 저희 한국 돌아가면 활동 해야되지 않겠습니까", "Yet To 하면 Come back을 외치자"고 제안하며 센스 넘치는 모습으로 즐거움을 안겼다.

팬들은 "태형이는 어떤 상황에서도 여유를 잃지 않는 모습이 참 대단해", "뷔는 완벽한 얼굴에 피지컬까지 완벽하다니. 현실감이 없다", "태형이의 말에는 부드럽지만 카리스마가 있어. 늘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듯" 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BTS (방탄소년단) Visited the White House to Discuss Anti-Asian Hate Crimes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