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차 예능' 이대훈, 육아 예능 고충 토로 "쉽지 않아" [대한외국인]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10.11 17:45 / 조회 : 61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대한외국인'
'대한외국인'에서 전 태권도 선수 이대훈이 육아 예능에 대한 고충을 밝힌다.

11일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대한외국인' 측에 따르면 오는 12일 방송은 '예능 선수촌' 특집으로 '태권도계 아이돌' 이대훈, '야구계 싸이' 유희관, '미남 도루왕' 이대형, '레전드 치어리더' 박기량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이대훈은 2010년부터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로 활동하며 2021년 도쿄올림픽을 마지막으로 현역을 은퇴할 때까지 태권도 국가대표 간판선수로 이름을 알렸다. 그는 현역 시절부터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반전 '허당미'로 사랑받았다.

최근 '대한외국인'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이대훈에게 "예능은 몇 년 차 정도 됐냐"고 물었다. 이에 이대훈은 "예능은 2010년부터 시작해 13년 차다. 태권도 관련 예능은 마스터한 상태이고, 가장 어렵다는 육아 예능까지 경험했다"고 답했다. 이대훈의 넘치는 예능 자신감에 한국인 팀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런가 하면 이대훈도 육아 예능만큼은 힘들어한다는 전언이다. 이대훈은 "아이와 함께하는 육아 예능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며 고충을 털어놔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오는 12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