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절설 종결' 강예원, 의미심장 글 "배고프면 달라붙어"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10.31 23:18 / 조회 : 7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강예원 채널
배우 강예원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강예원은 31일 "옳지 않다"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배고프면 달라붙고 배부르면 떠나가며 따뜻하면 물려 들고 추우면 버리게 된다. 이것이 바로 인정의 폐단이다"라는 문구가 담겼다.

한편 강예원은 인기 유튜버 프리지아가 소속된 소속사 대표기도 하다.

프리지아는 올해 초 가짜 명품 착용 논란을 겪었다. 소속사 대표인 강예원은 별다른 해명 없이 침묵을 지켜 프리지아 손절설까지 불거졌다. 그러나 최근 프리지아와 친분이 담긴 SNS 활동으로 해당 의혹을 종결시켰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