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구비 700만원 없어.." 이영애, 이태원 참사 희생자에 "돕겠다"

김노을 기자 / 입력 : 2022.11.03 10:31 / 조회 : 616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이영애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나를 찾아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으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 '나를 찾아줘'는 오는 27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강민석 기자 msphoto94@
배우 이영애가 이태원 참사로 숨진 러시아인 박씨 가족을 향한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3일 한국장애인복지재단에 따르면 이영애는 고인이 된 박씨 아버지가 시신 운구 비용 5000달러(약 712만 원)를 마련하지 못했다는 사연을 접하고 "돕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이영애는 이 재단 문화예술분야 자문위원장을 맡고 있다.

고려인 3세인 박씨는 딸 시신을 러시아로 운구해야 하지만 한국어가 서툴고 양로원에서 일하며 경제적 형편이 넉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국내 러시아인 커뮤니티에서는 모금 활동이 펼쳐졌고, 러시아 대사관도 자국민을 위해 운구 비용을 직접 해결하기로 결정했다. 외교부는 외국인 희생자를 대상으로 장례비를 선지급하는 방안 등을 논의 중이다.

한편 지난달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해밀턴 호텔 인근에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오는 5일까지 국가 애도 기간으로 정하고, 용산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