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김준수X박강현X고은성, 3인 3색 토니[화보]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11.22 08:59 / 조회 : 60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싱글즈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주연 토니 역을 맡은 배우 김준수, 박강현, 고은성이 3인 3색 매력을 자랑했다. 세 배우는 서로 다른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는 한편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며 완벽한 화보를 완성했다.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초호화 캐스팅으로 엄청난 화제를 모은 뮤지컬. 세 주연 배우가 이 캐스팅의 비하인드를 밝혔다. 고은성은 "형들이 확정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가 더 기억에 남는다. '이 형들이 하는구나, 그럼 나도 해야지' 했다"고 말했다.

image
사진=싱글즈
김준수는 "처음 토니 역을 제안 받았을 땐 이미 논의 중인 작품도 있고 스케줄상 어려울 것 같아 한 번 고사한 상황이었다. 제대로 듣고 생각해보자는 결심을 한 찰나에 (고) 은성이와 (박) 강현이가 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때 '이 작품 하자'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며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박강현 역시 "작품을 선택할 때 작품이 지닌 메시지가 첫째, 그리고 그다음이 누구와 함께하느냐인데 이 둘과 함께라면 괜찮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하며 남다른 끈끈함을 드러냈다.

같은 인물이라도 연기하는 사람에 따라 다른 느낌을 줄 수밖에 없다. 서로의 연기에 대한 질문에 김준수는 "강현이가 연기하는 토니는 보호 본능을 일으킨다. 은성이는 내가 생각하는 토니라는 인물에 제일 가까운 모습을 보여준다"고 답했다.

고은성은 "우리 셋이 표현하는 토니가 정말 다 다른데 그래서 더 재미있는 것 같다"고 말하며 그들이 '토니' 역을 통해 보여줄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안겼다. 덧붙여 강현은 가장 좋아하는 넘버로 'Tonight'을 꼽으며 "배우들이 다 같이 부르는 넘버로 굉장히 임팩트가 있는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지난 11월 17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첫 막을 올렸으며 2023년 2월 26일까지 네 달간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