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한영웅' 박지훈 "한준희 감독님 칭찬에 눈물 흘렸죠" [인터뷰③]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11.23 07:00 / 조회 : 1190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겸 배우 박지훈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웨이브 오리지널 시리즈 '약한영웅 Class 1' 관련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지훈은 극 중 체력은 약하지만 타고난 두뇌와 주변 사물을 이용해 상대를 제압하는 연시은 역을 열연했다. '약한영웅'은 상위 1% 모범생 연시은이 처음으로 친구가 된 수호(최현욱 분), 범석(홍경 분)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 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다. / 사진제공 = 웨이브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박지훈이 한준희 감독의 칭찬에 눈물을 흘린 적이 있다고 밝혔다.

22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웨이브 오리지널 시리즈 '약한영웅 Class 1'(극본·연출 유수민, 이하 '약한영웅')의 배우 박지훈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약한영웅'은 상위 1% 모범생 연시은이 처음으로 친구가 된 수호, 범석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 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다. 통쾌하고 차별화된 액션을 바탕으로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위해 폭력에 맞서 싸우는 청소년들의 짙은 우정과 성장사를 다룬다.

박지훈은 타고난 두뇌를 활용해 학교 안팎의 부당한 폭력에 대항하는 연시은 역을 맡아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얼굴을 선보인다. 이번 작품을 통해 '이미지 변신'을 시도하고 싶었다던 박지훈의 소망은 이뤄진 듯 보인다.

그는 "많은 분의 좋은 반응을 보면서 감개무량하고, 영광스럽다. 저도 집중해서 열심히 잘 찍은 작품이기 때문에 더 뿌듯한 마음이 큰 것 같다. 특히 이번 작품을 찍으면서 배운 게 너무나도 많았고, 단순히 귀여운 이미지가 아닌 다양하고 성숙하고, 또 나쁜 눈도 가진 상반된 매력을 보여주고 싶었다. 사실 인정받고 싶은 부분도 있었는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그래서 이 작품이 제 연기 인생의 터닝포인트인 것 같다"고 밝혔다.

작품이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시즌 2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는 상황. 박지훈은 "아직 결정된 바는 없지만 만약 하게 된다면 당연히 참여하고 싶다. 그만큼 애정이 큰 작품이고, 너무 많이 배웠고, 힘들었지만 시간이 너무 빠르게 지나갔다고 느낄 만큼 재밌었다"고 말했다.

특히 '약한영웅'은 'D.P.' 로 백상예술대상 드라마 작품상, 청룡시리즈 어워즈 최우수 작품상을 석권한 한준희 감독이 크리에이터를 맡아 공개 전부터 화제를 모았는데, 박지훈은 인터뷰 막바지에 한준희 감독의 칭찬 한마디에 눈물을 흘린 적이 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박지훈은 "감독님께 '20대 때 이런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최고의 배우'라는 극찬을 받은 적이 있는데 그 말을 듣고 눈물이 나더라. 너무 감사함을 느끼고 있고, 저도 의견을 많이 냈지만, 한준희 감독님이 많은 설명을 해주시면서 캐릭터 구축에 많은 도움을 주셨다. 감사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