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붕' 독일 쇼크 "2018 러시아 월드컵 떠올리는 충격패, 스페인전 두렵다"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2.11.24 00:34 / 조회 : 3244
  • 글자크기조절
image
독일 대표팀 수문장 노이어가 패배 후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일본에 역전패를 당한 독일이 큰 충격에 빠졌다.

일본 축구 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독일 대표팀과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일본 입장에서는 기적같은 역전 드라마였다. 반면 독일에게는 매우 쓰라린 충격패였다. 특히 독일은 이미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조별리그에서 1승 2패로 부진한 끝에 예선 탈락한 악몽이 있다.

독일은 전반 33분 귄도간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앞세워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전반전은 완벽한 독일의 페이스였다.

그러나 일본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강력한 압박을 바탕으로 독일을 몰아쳤다. 결국 후반 30분 교체로 들어간 도안 리츠가 짜릿한 동점골을 터트린 뒤 후반 38분 이번에도 교체로 투입된 아사노 타쿠마가 기적같은 역전골을 터트리며 포효했다.

패배 후 독일은 멘붕에 빠진 분위기다. 독일 매체 빌트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악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패배"라고 전했다. 4년 전에도 독일은 멕시코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0-1로 패한 바 있다. 이어 스웨덴과 2차전에서는 2-1로 승리했으나, 한국과 3차전에서 0-2로 패하며 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빌트는 "이미 스페인과 경기가 두려워지고 있다. 일본전에서 패하면서 남은 승부는 모두 결승전 같은 상황이 됐다. 충격이 크다"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독일은 스페인(11월 28일), 코스타리카(12월 2일)로 이어지는 2연전을 남겨놓고 있다. 또 다른 매체 독일 키커 역시 "믿을 수 없다. 일본 축구가 독일을 상대로 역전승을 거뒀다"고 했다.

image
독일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일본전 패배 후 아쉬워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