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기 현숙, 영수·영호와 삼각관계 예고→영철·순자 핑크빛[나는 솔로] [★밤TV]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11.24 06:40 / 조회 : 139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PLUS 예능 '나는 솔로' 방송화면
'나는 솔로'에서 현숙이 치과의사 영호와 외과의사 영수 사이에서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23일 오후 방송된 ENA PLAY와 SBS PLUS 예능 '나는 솔로'(이하 '나는솔로') 11기에서는 현숙이 영숙과 순자에게 고민을 털어 놓는 장면이 담겼다.

여자 숙소에서 현숙은 영숙에게 "제가 되게 오래 만났던 남자친구 결이 영수님 결이고, 내가 항상 좋아하는 결이 영호님 결이었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영숙은 "영수님은 누구랑 만나면 싸울 일 없을 것 같다"며 영수와 사이를 응원한다고 했다. 반면 순자는 "근데 영호님도 매력이 있잖아"라며 영호의 편을 들었다.

현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행복한 고민 속 복잡한 심경을 털어놨다. 현숙은 "좀 어려운 것 같다"며 "전 다른 분들은 아예 안 보인다. 두 분 사이에서만 결정하면 될 것 같다"고 영호와 영수로 노선을 정했다. 그는 "공교롭게도 두 분 다 직업이 좋으셔서 제가 복받았다"며 복잡한 마음과 반대로 표정은 환하게 웃었다.

image
/사진=SBS PLUS 예능 '나는 솔로' 방송화면
한편 순자는 영철과 데이트 후 설렘에 빠졌다. 이날 2대 1 데이트를 마친 영철은 순자에게 대화를 요청했다. 영철은 "자기소개하실 때 나이 차이 노코멘트하셨다"며 조심스럽게 물었다. 순자는 "(질문한) 영식님께 10살은 아닌 것 같다고 말하고 싶었는데"라며 영철을 안심시켰다. 영철은 순자와 7살 차이다.

이후 영철은 "전 순자님이랑 좀 더 이야기를 많이 해보고 싶다. 4박 5일은 한 사람을 알기도 짧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오늘부터 시작이다"라며 적극적으로 감정을 표현했다.

영철은 "어떤 부분이 좋은지 물어봐도 되냐"라며 수줍게 물었고, 순자는 "일단 되게 누가 봐도 호감 가는 외모에, 짐도 들어주시고 눈도 마주쳐서 내면을 보게 됐다. 예의 바르시고 사람들도 잘 챙기시고, 유머러스하시고"라며 칭찬을 늘어놨다. 그는 "천천히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게. 우리가 그러고 있는 것 같아요"라며 긍정적으로 이야기했다.

한편 순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저 오늘 아침부터 지금까지 설렌다. 저로 정하셨다고 깊게 알아보고 싶다는 말이, 나만 보겠다는 것 같아서 설렜다"라며 영철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