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탕웨이, 마침내 동반 남녀주연상 ..'헤어질 결심' 작품상·감독상 싹쓸이 [청룡영화상] [종합]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11.25 23:29 / 조회 : 145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등 주요 부문을 싹쓸이 했다. 박해일과 탕웨이는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제 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25일 여의도 KBS홀에서 열렸다. 시상식은 김혜수, 유연석이 MC를 맡아 진행했다.

이날 청룡영화상 작품상은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에게 돌아갔다. 박찬욱 감독이 미국에서 촬영하느라 시상식에 함께 하지 못한 가운데 박해일, 탕웨이, 고경표, 이정현, 김신영 등 배우들이 함께 무대에 올랐다.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모호필름' 백지선 대표는 "여름 부터 지금까지 '헤결 앓이' 중인 많은 분들, 너무나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시상을 하게 된 류승완 감독은 "스승님한테 제자가 이런 상을 주는 기회가 또 있을까 생각한다.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님이다"라고 화이팅을 외쳐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찬욱 감독이 촬영으로 참석하지 못한 가운데, '헤어질 결심'에 출연한 김신영이 무대에 올라 소감을 전했다. 김신영은 "코미디언 희극배우 김신영입니다"라며 "솔직히 이 자리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꿈같다. 사람이 살다보면 가장 어렵고 무서운게 편견과 선입견과 싸우는 것인거 같다. 저도 스스로, 코미디언이 영화를? 다 우습게 보겠지 했는데 저 보다 저 스스로보다 편견을 더 먼저 깨주시고 사람들의 선입견에 방패처럼 그 앞에 ,제 앞에 서주신 박찬욱 감독님이 서주셨다. 박찬욱 감독님께서 '소감은 꼭 신영씨가 했으면 좋겠어요' 라고 해주셔서 대신 수상소감을 말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신영은 박찬욱 감독의 소감을 읽으며 "로스앤젤레스에서 촬영하느라 못 갑니다. 원통합니다 오랜만에 김신영씨를 만날 수 있었는데"라며 "영화감독이 돼 좋은 점이 있다면 여러 방면에 재능 있는 사람을 만나는 것이다. 헤어질 결심에서도 참 좋은 사람들 많이 만났다. 오래 만난 사람도 있고 새로운 사람도 있다. 오늘밤 여러분께 술 한잔 사고싶지만 그 기쁨은 미뤄둬야겠다"라고 소감을 대신 말했다. 박찬욱 감독은 '공동 경비구역 JSA', '올드보이'에 이어 '헤어질 결심'으로 3번째 청룡 감독상을 품에 안았다.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남녀 주연상은 '헤어질 결심' 박해일과 탕웨이에게 돌아갔다.

영화 '최종병기 활'로 제 32회 청룡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던 박해일은 두 번째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박해일은 "일단 제가 마음껏 뛰어놀게 해주신 박찬욱 감독님께 감사하다. 해준의 대사를 멋있게 써주신 정서경 작가 감사하고요. 음악을 들으며 울었던, 극중 해준을 바닷가에서 헤어날 수 없게 한 탕웨이씨에게 감사하고 수상의 기쁨을 나누고 싶다"라며 "꼭 같이 작품 하고 싶었던 배우 이정현씨, 함께 해서 좋았다. 형사팀 함께 하게 된 고경표 김신영 감사하고 한결 밭은 박용우 선배님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탕웨이는 외국인 배우 최초로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안았다. 탕웨이는 트로피를 받고서 "이거 정말 좋아요"라고 한국말로 소감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탕웨이는 '헤어질 결심' 대본을 들고 나와서 "이 대본을 써준 정서경 작가님 정말 감사하다. 배우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은 평생 하나의 좋은 시나리오, 좋은 캐릭터를 기다리며 산다. 어떨때는 몇 달을 기다리고 몇 년을 기다리기도 하고 몇 십년을 기다리기도 한다. 저는 송서래라는 사람을 만난 것이 정말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라며 "함께 해 주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이 자리에서 꼭 말씀드리고 싶은 사람이 있는데 엄마 아빠 내 말 들리면 핸드폰 끄세요. 눈이 계속 보여야 제가 찍을 많은 작품들을 계속 볼 수 있다. 그래서 눈을 보호하세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탕웨이는 "끝으로 감독님 감사합니다"라고 한국말로 외치며 박찬욱 감독에 고마움을 전했다.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특히 이날 시상식에는 정훈희와 크로스오버 팀 라포엠이 함께 무대에 올라 '안개'를 불렀다. 정훈희의 '안개'는 영화 '헤어질 결심'에 삽입 된 곡이자, 박찬욱 감독이 큰 애정을 드러낸 곡이다. 이 노래가 나오자 탕웨이는 손수건으로 얼굴을 가리고 폭풍 눈물을 흘렸다. 이에 옆에 있던 박해일이 탕웨이를 다정하게 감싸며 위로하는 모습이 포착 되기도 했다.

이날 무대가 끝나 후 MC 김혜수는 "정훈희씨의 무대를 보고 탕웨이씨가 눈물을 흘렸다. 제가 봤을 때 그 동안 영상을 찍고 있었는데 '안개' 노래가 나오자 마자 눈물을 흘리는 장면은 올해 청룡영화상의 명장면이 될 것 같다. 음악이 나오는 순간 다시 서래가 됐다"라고 말했다.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헤어질 결심'은 각본상 음악상까지 수상 했고, 고경표는 인기상을 받았다.

이날 시상식 남녀 조연상은 '한산 : 용의 출현' 변요한, '장르만 로맨스'의 오나라가 수상했다.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정재는 '헌트'로 신인감독상을 받았다. 이정재가 영화 촬영으로 런던에 가 있는 가운데, 정우성이 대리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왔다. 정우성은 런던에 있는 이정재와 깜짝 전화 연결을 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김동휘, '불도저에 탄 소녀' 김혜윤이 청룡영화상 남녀신인상을 수상했다.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범죄도시2' 는 최다관객상을 받았고, 배우 고경표 이지은 임윤아 다니엘 헤니가 인기스타상을 받았다.

다음은 올해 청룡영화상 수상자(작)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