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한 번 못 부르고"..문소리, 청룡서 이태원 참사로 잃은 스태프 추모 [★NEWSing]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11.26 06:00 / 조회 : 260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문소리가 이태원 참사로 세상을 떠난 스태프를 추모했다.

문소리는 25일 진행된 제 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이날 문소리는 여우주연상 시상을 위해 배우 하정우와 함께 시상자로 나섰다.

문소리는 "오늘 여러분들이 수상 소감을 하는 것을 보니, 제가 빼먹은게 있는거 같아서 한 마디 하고 싶은데 괜찮을까요?"라고 말했고 하정우는 "그럼요"라고 답했다.

이에 문소리는 "늘 무거운 옷 가방을 들고 다니면서 나랑 일했던 친구가 10월 29일에 숨도 못 쉬고 하늘 나라로 갔다"라며 "아직도 네가 떠난게 믿기지 않지만, 이런 자리에서 네 이름 한 번 못 불러 준게 굉장히 마음 아팠다"라고 이태원 참사로 인해 세상을 떠난 스태프의 이름을 불렀다.

이어 문소리는 "너에 대한 애도는 이 것이 마지막이 아니라, 진상이 규명 되고 책임자가 처벌 받으면 진짜 애도를 하겠다"라며 "사랑해"라고 마음을 전했다.

문소리를 향한 응원의 박수가 나오자 문소리는 "오늘 너무 기쁜 날인데 무겁게 만들어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고 김혜수는 그런 문소리를 격려했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