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현진, 퇴출당한 츄 지지 "가장 가슴 아플 언니"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11.26 09:20 / 조회 : 995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달의 소녀 츄(왼쪽), 현진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걸 그룹 이달의 소녀 현진이 팀에서 퇴출을 당한 츄를 지지했다.

현진은 26일 팬덤 플랫폼에서 팬들과 소통을 하던 중 "머리와 마음이 아프다. 정말 화가 난다"는 심경을 밝혔다.

이에 팬들은 "혹시나 모르니까 말조심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우리도 마음이 아프다"며 우려를 드러냈다. 그러나 현진은 "누구보다 지금 가슴 아픈 건 츄 언니다. 많이 응원해주고 사랑해 달라"고 전했다.

또한 현진은 "언니 혼나는 거 아니냐"는 팬의 질문에 "왜 혼나냐. 내가 잘못했어?"라고 답하기도 했다.

앞서 이달의 소녀의 소속사인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지난 25일 "츄가 스태프들에게 폭언 등 갑질을 저질러 이달의 소녀에서 제명, 퇴출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바 사실이 소명돼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츄와 함께 일했던 스태프들이 갑질 의혹을 부정했다. 특히 웹 예능 프로그램 '지켜츄'의 작가는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라며 소속사를 저격했다. 이어 "그래봤자 지우는 잘 될 거다.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라고 츄를 응원했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