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마무리캠프 종료... 박진만 감독 총평 "움직임·기술 좋아진 선수들 많이 보여"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2.11.26 18:07 / 조회 : 1543
  • 글자크기조절
image
마무리캠프를 지휘한 박진만 삼성 감독(오른쪽)./사진=삼성 라이온즈 SNS


삼성 라이온즈가 오키나와 마무리캠프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삼성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23박 24일동안 진행된 이번 마무리캠프는 '4일 훈련, 1일 휴식' 일정으로 훈련량이 그 어느 때 보다 많은 지옥 훈련이었으며 근력 및 체력 보강, 기본기를 강화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마무리캠프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박진만 감독은 "저연차 선수들 위주로 꾸려진 이번 캠프에서는 선수들의 기본기 및 체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훈련을 했다. 강도 높은 훈련을 선수들이 기대 이상으로 잘 따라주었고, 움직임과 기술이 좋아진 선수들이 많이 보였다"고 총평했다.

이어 "마무리캠프가 종료됐다고 여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비시즌기간 동안 선수들이 스스로 미흡한 부분을 계속 채워나갔으면 좋겠다. 이번 마무리캠프를 통해 어린 선수들이 많이 성장했다. 캠프에 참가하지 않았던 기존 주전선수들도 비활동기간 동안 정말 열심히 준비해야 내년 스프링캠프를 잘 소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마무리캠프는 선수들뿐만 아니라 코칭스탭, 지원스탭 모두가 성공적인 마무리캠프를 위해 혼연일체가 되어 훈련에 임했다. 모두가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해서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면서 "약 24일 동안 수고 많았고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선수단은 27일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에서 팬들과 함께하는 자선행사 '2022 라팍 운동회'를 진행한 뒤 12월부터 본격적인 비활동기간에 돌입한다.

image
박진만 신임 삼성라이온즈 감독이 10월 26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16대 감독 취임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