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댄스' 메시 이번엔 웃었다... 아르헨티나, 멕시코 꺾고 첫 승 [월드컵]

도하(카타르)=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11.27 05:57 / 조회 : 1707
  • 글자크기조절
image
27일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뒤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는 리오넬 메시. /AFPBBNews=뉴스1
사실상 마지막 월드컵에 출전 중인 리오넬 메시(35·파리생제르맹)가 2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다. 아르헨티나는 멕시코를 꺾고 대회 첫 승을 신고하며 16강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메시는 2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 선발 풀타임 출전해 결승골 포함 1골 1도움을 터뜨렸다. 지난 사우디아라비아전에 이은 2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다.

메시는 0의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19분 앙헬 디 마리아(유벤투스)의 패스를 받아 아크 정면에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멕시코의 골망을 흔들었다. 거리는 멀었지만 날카로운 메시의 슈팅은 멕시코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메시의 선제골로 기세가 오른 아르헨티나는 후반 42분 메시의 패스를 받은 엔조 페르난데스(벤피카)의 쐐기골을 더해 멕시코를 2-0으로 완파하고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승점 3(1승 1패)을 기록한 아르헨티나는 폴란드(승점 4)에 이어 조 2위로 뛰어오르며 16강 진출을 위한 청신호도 켰다. 아르헨티나의 마지막 최종전은 폴란드전이다.

지난 사우디와의 1차전에서 페널티킥 선제골을 터뜨리고도 팀의 역전패로 고개를 숙였던 메시는 이날은 비로소 미소를 지었다. 지난 사우디전 패배는 특히 상대가 대회 최약체여서 더욱 쓰라린 패배였다.

그러나 이날은 결승골뿐만 아니라 쐐기골까지 어시스트하는 원맨쇼를 펼치며 아르헨티나의 승리, 그리고 조 2위 등극을 이끌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메시는 "아마도 위대한 꿈을 이룰 마지막 기회일 것"이라며 사실상 마지막 월드컵임을 암시한 바 있는데, 이른바 '라스트 댄스'를 스스로 빛낸 셈이다.

image
27일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자신의 도움을 받아 쐐기골을 터뜨린 엔조 페르난데스(가운데)와 함께 기뻐하고 있는 리오넬 메시(왼쪽).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