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조 리뷰] ‘메시 1골 1도움 원맨쇼’ 아르헨티나, 멕시코에 2-0 승… 폴란드 잡으면 16강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27 05:56 / 조회 : 523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카타르(루사일)] 이현민 기자= 리오넬 메시가 자신의 손으로 위기의 아르헨티나를 구해냈다.

아르헨티나는 2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멕시코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C조 2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1승 1패가 된 아르헨티나는 폴란드와 최종전에서 승리하면, 16강행 진출을 확정 짓는다. 조별리그 통과 단골 손님 멕시코는 1무 1패로 탈락 위기를 맞았다. 사우디와 최종전 승리 후 아르헨티나가 폴란드를 꺾어야 16강으로 갈 수 있다.

아르헨티나는 이날 경기에서 4-4-2로 나섰다. 라우타로, 메시 투톱에 중원과 측면에는 막 알리스테르, 구이도, 데 파울, 디 마리아가 출전했다. 포백 수비는 아쿠나-리산드로-오타멘디-몬티엘, 골문은 에밀리오 마르티네스가 책임졌다.

멕시코는 5-3-2로 맞섰다. 로사노와 베가가 투톱에서 짝을 맞춘 채 중원에는 과드라도, 에레라, 차베스로 형성했다. 파이브백 수비는 가야르도-모레노-몬테스-아라우호-알라베스가 나란히 했고, 오초아가 골문 앞에 섰다.

아르헨티나는 꼬리를 내린 멕시코를 상대로 전반전 공격에만 나섰다. 그러나 파이브백으로 수비 전술을 쓴 멕시코는 아르헨티나에 기회를 전혀주지 않았다. 전반 30분이 넘어서도 슈팅이 나오지 않을 정도다.

메시가 활로를 뚫어내기 시작했다. 그는 전반 33분 우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왼발로 골문을 향해 찼다. 볼은 멕시코 골키퍼 오초아 정면으로 향했다.

감을 찾은 아르헨티나는 전반 40분 기회를 잡았다. 라우타로가 우측에서 온 디 마리아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했으나 높이 떴다.

멕시코는 전반 44분 절호의 프리킥 기회를 얻어냈다. 베가의 오른발 프리킥이 날카로웠으나 에밀리오가 잡아냈다. 베가가 전반 추가시간 4분 오른발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해도 높이 떴다. 전반은 0-0으로 마무리 됐다.

메시가 고군분투하며 골을 노렸다. 그는 후반 5분 직접 돌파하며 구티에레스의 프리킥 반칙을 유도해 얻어냈다. 메시가 직접 쏜 프리킥은 높이 떴다.

메시는 후반 19분 멕시코가 보인 조그만 틈을 놓치지 않았다. 그가 때린 왼발 중거리 슈팅이 멕시코 골망을 흔들면서 앞서갔다.

이후 아르헨티나의 기세는 절정에 올랐다. 후반 24분 몰리나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빗나갔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42분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메시의 패스를 받은 엔조 페르난데스가 오른발로 감아찬 슈팅이 골로 이어졌다. 아르헨티나는 남은 시간 2골 차를 지키며 웃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