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매' 이하나♥임주환, 결혼식 전 혼인신고→송승환 부성애 [종합]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11.27 07:59 / 조회 : 54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 이하나와 임주환이 결혼식을 올리기 전 혼인 신고부터 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 연출 박만영,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19회에서는 김태주(이하나 분)와 이상준(임주환 분)이 결혼 전 혼인 신고로 법적 부부가 되며 또 한 번의 극적 변화를 가져올 것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태주와 이상준은 가족들에게 알리지 않은 채 구청에 가 혼인 신고서를 제출했다. 주변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일사천리로 일을 끝낸 두 사람의 모습은 극 전개에 속도감을 더했다.

이후 이상준은 김태주와 함께 김행복(송승환 분)을 찾아가 혼인 신고한 사실을 알리기도.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은 김행복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이내 "상준이 너, 우리 태주 섭섭하게 하면 내가 가만 안 둔다"라며 김태주와 이상준을 응원해 두 사람을 향한 진정한 부성애를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김태주에게 꼬리를 내린 이상민(문예원 분)도 엿볼 수 있었다. 이상민은 이상준의 명품 옷을 몰래 가져다 팔려고 했지만, 이를 눈치 챈 김태주가 구매자로 등장하며 재미를 더했다. 김태주에게 약점을 잡힌 이상민은 엄마에게 말하지 말라며 부탁했고, 김태주는 강렬한 카리스마로 이상민을 휘어잡아 눈길을 끌었다.

얼마 전 결혼식 파투로 마음속 상처를 안고 있는 이상민을 어루만져 준 김태주는 동생을 생각하는 친언니처럼 든든함을 보이기도. 아빠 제사를 지낸 후 생각에 잠긴 이상민은 아무도 없는 방에 혼자 들어가 둥근 보름달을 바라보며 아빠에게 소원을 비는 편지를 남기기 시작했다. 그녀는 자신을 쫓아 온 김태주에게 쌀쌀맞게 굴었음에도 불구, 자신의 속 깊은 상처를 이해하고 공감해준 김태주에 울컥하는 반응을 보였다.

장세란(장미희 분), 장영식(민성욱 분), 나은주(정수영 분)의 은밀한 회동도 눈길을 끌었다. 앞서 세 사람은 친자와 관련해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눠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어른들의 대화를 엿들은 장지우(정우진 분)와 장수빈(류의현 분)은 각자 자신의 정체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장세란은 장영식, 나은주 부부에게 "장지우는 너희 아들이야"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더해 장지우의 출생 비밀이 집안의 어떤 파동을 몰고 올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방송 말미, 유정숙(이경진 분)과 장세란의 '케미'는 웃음을 선사했다. 김소림(김소은 분)은 신무영(김승수 분)에게 받은 2인용 호텔 숙박권을 부모님에게 전달했고, 마침 김태주에게 마음을 연 장세란이 등장하자 유정숙은 장세란과 좋은 관계를 만들어보고자 함께 호캉스를 다녀올 것을 제안했다.

유정숙과 장세란은 화기애애한 휴식을 취하다가 의도치 않은 유정숙의 오해로 또 한 번 사이가 틀어졌다. 사우나를 다녀온 유정숙은 호텔 라운지에서 남자와 다정하게 있는 장세란을 본 뒤 언짢아했다. 유정숙과 장세란은 술을 마시고 취기가 올라 격앙된 상태로 다투며 재미를 선사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