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과 결혼' 김현중 "아들 태어났을 때 너무 충격 받아" [뜨겁게 안녕]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11.27 08:57 / 조회 : 6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N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뜨겁게 안녕'에서 뒤늦은 결혼 및 출산 발표로 축하를 받는다.

27일 MBN 예능 프로그램 '뜨겁게 안녕' 측에 따르면 오는 28일 방송에서는 '안녕하우스'의 호스트 유진, 은지원, 황제성이 네 번째 게스트 김현중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녹화에서 '안녕하우스'에 기타를 들고 방문한 김현중은 7년 만에 재회한 은지원에게 "형 오랜만이에요"라고 인사를 건네며 시작부터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어 그는 "올해 결혼을 했고, 아내가 두 달 전에 출산해 아빠가 됐다"며 새로 생긴 '가족'에 대해 이야기했다.

"14세에 (아내를) 처음 만났고,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한 사이"라고 '첫사랑'인 아내에 대해 입을 연 김현중은 "둘의 생일이 같아, 주민등록번호 앞자리까지 똑같다"며 '운명론'을 펼쳤다. 그러면서 아내와 결혼에 골인하기까지의 과정을 밝힌 뒤 "가정을 잘 유지하는 게 아내에게 보답하는 방법"이라며 한결 성숙한 면모를 보였다.

더불어 김현중은 두 달 전 태어난 아들에 대해 "처음에는 모든 게 무서웠는데, 이제는 기저귀도 잘 갈고 목욕도 잘 시킨다"며 '아들 바보'임을 자랑했다. 그는 "아이가 처음 태어났을 때 너무 충격을 받았다"며 그 이유도 함께 고백했는데, 아이 둘 아빠인 황제성은 김현중의 이야기에 박장대소하며 공감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제작진은 "김현중이 그동안 자신에게 있었던 사건들을 비롯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라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까지 허심탄회하게 밝혀, 오랜 시간 알고 지냈던 형 은지원에게 '철들었다'는 칭찬을 듣는다"며 "은지원의 격한 부러움을 자아낸 김현중의 현재 삶과, 깜짝 놀랄 요리 실력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오는 28일 오후 10시 40분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