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가 난다" 2PM 우영, 집 공개..드레스룸 속 女 아이템? [홍김동전]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11.27 09:11 / 조회 : 54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홍김동전'
'홍김동전'이 그룹 2PM 멤버 우영의 집들이를 공개한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홍김동전' 17회는 '동전세끼 홈스테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동전세끼 홈스테이'는 동전 앞면은 호스트, 뒷면은 게스트가 되어 동전을 던져서 앞면이 나온 멤버의 집으로 출동하는 특집. 지난 회 조세호에 이어 이번 회에는 홍진경과 우영이 호스트가 된다.

'홍김동전' 멤버들은 우영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한쪽 벽면을 꽉 채운 7000~8000장 규모의 LP장에 시선을 빼앗긴다. 나훈아, 나미, 해피 돌스부터 고(姑) 김현식, 유재하 등 장르와 시대를 가리지 않은 아티스트들의 LP가 모아져 있어 감탄을 자아낸다고. 우영은 구하기 힘든 희귀 LP를 공개하며 "이런 건 부르는 게 값"이라며 뿌듯한 모습을 보인다.

이어 공개된 드레스룸 한 켠에는 실크 머리띠를 비롯해 여성복을 연상케 하는 레드 컬러 코트가 포착돼 멤버들의 의심을 산다. 홍진경과 김숙은 "이게 네 거라고?"를 수 차례 외치며 이른바 '네 거 라이팅'을 멈추지 않는다고. 조세호 역시 "서툴다 서툴러, 냄새가 난다"며 우영의 드레스룸 속 여성스러운 아이템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에 우영은 말도 안 된다는 표정을 지으면서도 맞장구 쳐주듯 "다 내 거다"를 반복하더니 결국 포기한 듯 "다 나가주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멤버들은 우영만의 취향이 담긴 집에 대해 "수상하고 재미있다"는 평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끈다. 27일 오후 9시 20분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