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김호영, 유튜브 그만 두라는 거 같은데.." 호통에 '깜짝'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11.27 18:24 / 조회 : 65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시언's쿨'
뮤지컬배우 김호영이 배우 이시언에게 유튜브 촬영 조언을 전했다.

지난 26일 이시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시언's쿨'에 "이시언 이런 모습 처음이야~ 김호영 불렀더니 환장 그 잡채"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김호영은 이시언에게 "이걸 통해서 뭘 보여주려고 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시언은 "내가 예능을 안 해서 이걸 통해서 예능같은 걸 하고 싶었다. 갑자기 일이 많아져서 생각보다 신경 쓸 틈이 안 나더라. 난 '나혼자 산다'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막상 해보니 그런 텐션이 안 나오더라"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김호영은 "이건 숨이 가빠야 한다. 정적으로 가면 안된다. 컷이 빨라야 한다. 유튜브 같은 걸 보면 10분짜리 아니냐. 10분 안에 결정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시언은 "호영이 니 말은 그만 두라는 거 같은데"라고 하자, 김호영은 "니 말대로 바쁘면 하지마라. 왜 스트레스를 받냐. 네가 고소를 당할 지경이라면 고소를 당하기 전에 그만둬야지. 나 같으면 네 일상을 궁금하지 않을 거 같다. 나 같은 애 일상이 궁금하겠냐"라고 호통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구독자 분들도 잘못하고 있는 거다. 이 채널이 생존하려면 힘들어 하는 걸 봐야 웃고 떠들 수 있다. 근데 왜 피규어 투어를 하게 만드냐. 생각하고 얘기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