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액션' 송중기 "'태양의 후예' 때 사고..대역 없으면 못 찍어"

김옥주 인턴기자 / 입력 : 2022.11.28 00:10 / 조회 : 64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슈퍼액션
배우 송중기가 자신의 스턴트맨 팀을 극찬했다.

27일 방송된 tvN 서바이벌 예능 '슈퍼액션'에서는 배우들이 스턴트맨, 대역 배우에 대해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첫방송한 '슈퍼액션'은 세계 최초 스턴트 팀 서바이벌이다. 9스턴트 팀 소개에 송중기가 등장했다.

송중기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제 대역을 했던 기현이란 친구는 빨리 움직여야 하는 동작을 할 때 되게 민첩해요. 일반적으로 동작을 하고 카메라를 돌리는 기술이 있는데. (기현이는) 안 했던 걸로 기억한다"라고 남다른 실력을 칭찬했다.

이어 송중기는 "그때 제가 십자인대가 끊어지는 사고를 당해서, 걸을 수가 없는 상황이었어요. 그런데 기현씨가 제가 그 때 정말 미안했는데. 너무나도 제 역할을 해주었죠"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기현씨가 없었다면 '태양의 후예'를 다 못 마쳤을 거에요"라고 덧붙였다.

김옥주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