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이슈] 日, 코스타리카전에 전범기 등장... '역시 고쳐 쓰는 거 아니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27 20:02 / 조회 : 5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또 정신 못 차렸다. 일본 축구 팬들이 코스타리카전에 욱일기를 내걸었다가 현장 관계자들에게 제지를 당했다.

일본은 27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코스타리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경기를 치르고 있다.

그런데 코스타리카전에서 금기시되는 깃발이 등장했다. 바로 전범기인 욱일승천기가 등장한 것. 몰상식한 일본 팬들이 일본 선수들의 등장과 동시에 욱일기를 꺼내 일본을 응원했다. 경기장 난간에도 욱일기가 걸렸다. 다행히 현장 관계자들이 즉시 투입돼 이들을 제지했다.

욱일기는 유럽에서 절대 꺼내서는 안 되는 나치를 상징하는 하켄크로이츠와 비슷한 의미를 지닌다. 제 2차 세계 대전 당시 일본은 아시아 전역을 침공하면서 욱일기를 내세운 바 있다.

아시아에서는 민감할 수밖에 없다. 현재는 경기장에서 욱일기가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반전이 끝난 현재 일본과 코스타리카가 0-0으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사진=뉴스1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