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캐럴' 감독 "박진영, 선한 얼굴과 늑대 같은 눈"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2.11.28 08:52 / 조회 : 678
  • 글자크기조절
image
'크리스마스 캐럴' 김성수 감독이 주연배우 박진영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8일 제작사 화인컷은 '크리스마스 캐럴' 캐스팅 뒷이야기를 전했다. '크리스마스 캐럴'은 쌍둥이 동생 '월우'가 죽은 후, 복수를 위해 스스로 소년원에 들어간 형 '일우'가 소년원 패거리와 잔혹한 대결을 펼치는 영화. '야수' '구해줘' 김성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박진영이 주인공 일우와 월우 역으로 1인2역을 소화했다.

김성수 감독은 "주인공을 비롯한 등장인물들의 감정이 깊고 섬세한 데다, 그 캐릭터들이 주고받는 심리들이 마치 전쟁처럼 펼쳐지기 때문에 배우들의 연기에 가장 중점을 두었다. 그래서 정말 많은 오디션을 거쳤고 선발하는 과정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김성수 감독은 비극적인 사건의 주인공인 쌍둥이 형제 '일우'와 '월우' 역으로 상반된 두 사람의 감정선과 이미지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배우를 원했다며 "영화, 드라마에서 또는 아이돌로서 주로 선한 얼굴을 보여주었지만, 그 선한 얼굴과 동시에 차갑고 날카로운 늑대 같은 눈을 가지고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다. '일우'와 '월우'를 통해 박진영 배우가 가지고 있는 여러 레이어를 보여줄 수 있을 거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일우'의 조력자가 된 상담교사 '조순우' 역에 배우 김영민을 캐스팅한 김성수 감독은 "부드러운 인상을 가지고 있지만 섬세하고 복잡한 내면 또한 동시에 보여줄 수 있는 연기력을 가진 배우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김영민도 이에 보답하듯 탄탄한 연기력으로 촬영 현장에서 모든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김 감독은 '월우'의 비밀을 숨긴 채 소년원 패거리가 된 '손환' 역은 때로는 두려움에 굴복하기도 하지만 이를 타파하고 싶어 하는 입체적인 면모를 모두 표현할 수 있는 연기력의 소유자가 필요했다고 소개했다. 단편 독립영화 '피터팬의 꿈'으로 배우 김동휘의 연기에 깊은 인상을 받은 김성수 감독은 그를 '손환'에 캐스팅해 괴물 신인다운 저력을 보여줄 것을 부탁했다.

'일우'를 없애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문자훈' 역에는 배우 송건희가 이름을 올렸다. 김성수 감독은 "그동안 송건희 배우가 보여준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악인이면서도 깔끔하고 번듯한 느낌을 가진 '문자훈'과 매우 비슷하다고 생각했다"라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지금껏 보여준 연기와는 색다른 톤의 캐릭터에 매력을 느낀 송건희 또한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이용해 폭력을 휘두르는 악한 면모를 지닌 '문자훈'을 위해 매 순간 적극적인 연기를 펼친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더한다.

무자비한 폭력으로 소년원을 공포에 빠트리는 교정교사 '한희상' 역의 허동원 배우에 대해 김성수 감독은 "내가 만난 허동원 배우는 외면은 아무렇지 않아 보이지만 내면은 비틀려 있는 '한희상'의 양면성과 모순됨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느낌이 드는 배우였다"며 그의 독보적인 존재감이 캐스팅의 이유였음을 전했다.

'크리스마스 캐럴'은 12월7일 개봉한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