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현, '슈룹' 소심한 왕자→'재벌집' 안하무인..만능 소화력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11.28 09:56 / 조회 : 53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신인 배우 문성현이 '슈룹'과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만능 소화력을 펼치고 있다.

문성현은 최근 tvN 토일드라마 '슈룹'에 이어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눈에 띄는 행보로 주말 안방극장에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문성현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의기소침한 캐릭터부터 오만방자한 캐릭터까지 소화해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내고 있다.

먼저 tvN 토일드라마 '슈룹'에서 문성현은 심소군 역을 맡아 소심한 성격의 왕자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그는 열혈 엄마(우정원 분)의 기대에 못 미쳐 늘 주눅 들어 있는 인물이다. 특히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가까스로 살아난 장면에서 아이다운 순수함이 드러나 안타까움을 더하기도 했다. 문성현은 차분한 말투와 위축된 표정으로 자존감 낮은 심소군의 성격을 제대로 구현해냈다.

이어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진성준(김남희 분) 아역으로 등장해 반가움을 더했다. 그러나 심소군과 달리 진성준은 할아버지 진양철(이성민 분)의 물건을 도둑질하려 하고, 자신의 뜻대로 따라주지 않는 진도준(김강훈 분)에 주먹을 휘두르는 안하무인 캐릭터다. 문성현이 눈빛부터 악랄하게 완벽 변신한 진성준 캐릭터가 극 초반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한 것이다.

이외에도 문성현의 존재감 있는 활약에 '빈센조' '갯마을 차차차' '한 사람만' '돼지의 왕' '별똥별' '환혼' 등 과거 문성현이 출연했던 작품들도 주목받고 있다. 문성현은 훈훈한 비주얼에 더해 각양각색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로 주말을 책임지고 있어 더욱 관심이 쏠린다.

이처럼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문성현이 종영을 앞두고 있는 '슈룹'에서 마지막까지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진다. 또한 앞으로 문성현이 보여줄 무한한 가능성 역시 귀추가 주목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