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경, 53세 맞아? 20대라고 해도 믿을 S라인 볼륨감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11.28 13:45 / 조회 : 138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오현경


배우 오현경이 나이를 거스르는 몸매를 과시했다.

오현경은 28일 "내 나이가 어때서~ 피할 수 없다면 즐기라는 말이 있는데 피할수 없는 몸의 노화는 즐기고 싶지 않아요"라는 글과 함께 헬스장에서 운동을 하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image
/사진=오현경


사진에서 오현경은 올해 53세를 의심하게 하는 군살없는 S라인과 볼륨감 있는 몸매로 시선을 집중하게 하고 있다.

오현경은 "최대한 노화를 늦추고 젊음을 유지하고자 나름 열심히 운동하려고 하는데, 요즘 시간이 잘 나지 않아 운동 횟수가 줄어들어 운동 선생님께 혼났어요"라며 "여러분도 운동 틈틈이 하셔서 젊음 오래오래 유지하시고 건강하세요"라고 밝혔다.

image
/사진=오현경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