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레터' 윤박, 탈덕 방지 로맨스.."따뜻한 감성 잘 전달됐길"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11.28 16:42 / 조회 : 38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윤박이 빈틈없는 연기로 존재감을 빛냈다.

28일 H&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6일 MBC 4부작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종영을 맞이해 윤박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번 드라마에서 윤박은 딸바보와 로맨틱 가이의 면모를 모두 지닌 방정석 역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극 중 강희를 보듬어 줘야 하는 정석 역할을 윤박이 하면 좋은 느낌이 잘 전달될 것 같았다"라는 정상희 감독의 말처럼, 윤박은 뛰어난 연기력을 바탕으로 캐릭터의 다정하고 따뜻한 매력을 십분 살렸다. 이는 시청자들이 이야기에 몰입할 수 있게 한 크나큰 원동력이 되기도.

먼저 그는 "방송이 끝났는데 저희들의 따뜻한 마음과 감성이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다"며 바람을 내비쳤다. 이어 "지금까지 저희 드라마 관심 가져 주시고, 시청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는 따뜻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다음에도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연기하는 윤박이 되겠다"는 다짐을 말하며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남다른 소화력으로 '팬레터를 보내주세요'의 시작과 끝을 책임진 윤박. 쉽게 잊히지 않는 하드캐리를 펼친 그가 향후 선보일 또 다른 모습에도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