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집' 김세아 "母 척추 골절만 두 번째"..건강 적신호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11.28 19:27 / 조회 : 40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 CHOSUN '건강한 집' 방송화면
'건강한 집' 개그우먼 김세아가 어머니의 건강 적신호에 걱정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건강한 집'에는 만능 엔터네이너 김세아와 그의 어머니 김문옥이 출연했다.

이날 김세아는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엄마의 건강에 충격받은 사연을 전했다. 김세아는 "저희 어머니가 평소에 너무 건강하셨다. 그런데 어느 순간 주무시다가 갑자기 못 일어나셨다. 통증을 호소하셔서 갑작스럽게 병원에 방문하게 됐는데, 뼈 건강에 적신호가 왔다고 해서 가족들이 모두 놀랐다"라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MC 김원준은 "평소에 엔 아무런 증상이 없었냐"라고 질문했고, 김세아는 "전혀 없었다. 갑자기 어느 순간 특별한 활동을 한 것도 아닌데 증상이 나타났다. 그래서 납득이 안 됐다"라고 놀란 마음을 드러냈다.

김세아의 어머니 김문옥은 "누워 있다가 몸을 돌려보니 움직여지지 않았고 통증이 왔다. 몸을 어떻게 할 수 없었다. 병원에 방문했는데 골절이 왔다고 하더라. 등뼈에"라고 말해 출연진의 탄식이 이어졌다.

이어 "골다공증이라고 하더라. 너무 무서운 게 평상시 대로 활동하시다가 금이 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벌써 두 번이나 척추에 골절이 된 상태이다. 두 번째 골절은 아버지를 간병하다가 생긴 것이다. 병원에서 앞으로 다른 부위에도 골절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정말 조심해야 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