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성 3분 새 연속골 폭발! 0-2에서 2-2로, 드라마 같은 동점 [월드컵 현장]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11.28 23:25 / 조회 : 1467
  • 글자크기조절
image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월드컵 데뷔골을 넣은 조규성이 포효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대한민국 대표팀의 카타르 월드컵 첫 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조규성(24·전북현대)이다. 이에 그치지 않고 3분 새 귀중한 동점골까지 만들었다. 0-2 열세는 이제 2-2가 됐다. 드라마 같은 동점이다.

조규성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전에서 헤더로 가나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우루과이전 0-0 무승부 이후 2경기 만에 터진 벤투호의 카타르 월드컵 첫 골이다.

조규성은 팀이 0-2로 뒤지던 후반 13분, 이강인(마요르카)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문전에서 헤더로 연결해 가나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은 교체로 투입되자 마자 날카로운 킥력으로 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조규성도 월드컵 첫 선발 경기에서 골맛을 봤다.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3분 뒤에는 김진수의 크로스를 다시 한 번 문전에서 헤더로 연결하며 가나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전반 억울한 실점 이후 추가골까지 허용하며 궁지에 몰렸던 한국은 조규성의 멀티골로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월드컵 역사에 남을 대역전극의 서막이 열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