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서는 식당' 박소현, 전 메뉴 도전 "일식집 자신 있다"[별별TV]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11.28 20:34 / 조회 : 51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줄 서는 식당' 방송화면
'줄 서는 식당' 방송인 박소현이 일식집은 자신 있다며 전 메뉴에 도전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줄 서는 식당'에서 '소식좌' 박소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소현, 박나래, 입짧은햇님, 권율이 월 매출 1억 원을 자랑하는 레트로풍 일본 가정식 집에 방문했다. 권율은 식당에 들어가기 앞서 박소현에 한식, 중식, 일식 중 자신 있는 분야에 대해 물었다. 박소현은 "제 생각에 일식이 조금씩 나오기 때문에 접근이 쉽다"고 답했다.

식당 안으로 들어온 박소현은 테이블에 앉아 "메뉴판 하나 더 주세요"라고 외쳤다. 박나래는 "파이팅 넘치네"라며 놀랐고, 박소현은 "오늘 여기 있는 건 다 먹어보겠다"며 전메뉴 먹기에 도전했다. 이어 "컨디션이 좋아가지고"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권율은 새우연어장어덮밥의 등장에 "이거는 많이 드실 것 같다"며 기대했다. 박소현은 새우연어장어덮밥의 새우를 먹고 "으음 안 짜다"며 만족했다.

박나래는 "왜 박소현 씨 거는 줄지를 않아?"라며 놀랐다. 박소현은 마지막 메뉴까지 맛보고는 "너무 배불러. 여기는 6시간 쉬었다가 먹냐"고 물었다. 박나래는 "무슨 소리야 언니 바로 저녁 먹으러 가야지"라고 다그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