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분석] 'SON' 빼고 공격 전원 교체, 벤투 승부수 던졌다... 오직 승리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28 20:51 / 조회 : 4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우루과이전과 달리 공격에 대폭 변화를 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양 팀 선발라인업이 발표됐다. 특히 공격에서 우루과이전과 달리 큰 변화를 줬다.

원톱에는 조규성, 2선에는 손흥민-권창훈-정우영(작은)이 출전했다. 손흥민을 제외하고 우루과이전과 비교했을 때 변화 폭이 컸다. 황희찬도 햄스트링 부상에서 아직 회복하지 못했다.

우루과이전은 경기 내용이 전체적으로 좋았지만, 공격이 다소 아쉬움을 드러냈다. 우루과이의 전력을 의식해 수비적에 무게를 뒀다. 이번 가나전은 다르다. 승점 3점이 필요하다.

가나 수비진은 조직력과 스피드에서 약점을 보였다. 쾌조의 컨디션인 조규성이 최전방에서 상대 수비와 맞서고, 2선에서 손흥민, 권창훈, 정우영이 배후 침투와 연계를 통해 허를 찌르겠다는 목표다.

결국, 승리를 위한 벤투 감독의 승부수다. 황의조는 한 방이 있고, 나상호와 이강인은 우루과이전에서 맹활약했다. 때문에 후반에 조커로 투입될 가능성이 크다.

사진=뉴시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