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 리뷰] '집중력 바닥' 한국, 가나에 0-2 끌려가는 중...'최악의 시나리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28 22:45 / 조회 : 343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한국이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끌려가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경기를 치르고 있다. 전반전 끝난 현재 0-2로 끌려가고 있다.

한국은 김승규(GK), 김진수, 김민재, 김영권, 김문환, 황인범, 정우영, 권창훈, 손흥민, '작은' 정우영, 조규성이 선발로 나섰다.

가나는 아티-지기(GK), 타리키, 멘사, 아마티, 살리수, 파티, 살리수, 쿠두스, 아이유 형제, 윌리엄스를 선발로 내세웠다.

전반 초반부터 한국이 가나를 거세게 몰아쳤다. 전반 3분 권창훈의 패스가 굴절됐고 7분엔 정우영의 슈팅이 가나 수비수를 맞고 나갔다. 계속 한국의 공격이 이어졌다. 하지만 오히려 선제골은 가나가 넣었다. 전반 23분 프리킥 상황에서 살리수가 득점에 성공했다. 완전히 살리수를 놓쳤다. 주심은 비디오 판독(VAR)을 진행했지만 득점을 인정했다.

일격을 맞은 한국은 분위기를 가나에 내줬다. 하지만 손흥민을 앞세워 다시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그러나 전반 33분 가나에 추가골을 내줬다. 아예우의 크로스를 쿠두스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완전히 무너지기 시작했다. 한국은 이후 손흥민, 권창훈이 슈팅을 시도하는 등 대응에 나섰으나 위협적이지 못했다. 44분 정우영이 시도한 회심의 슈팅이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전반전은 한국이 끌려가는 상황에서 0-2로 끝났다.

사진=뉴스1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