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나] 테일러 판정에 뿔난 벤투, 항의 끝에 퇴장… 포르투갈전 불참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29 00:04 / 조회 : 585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주심에게 강하게 항의하다 결국 퇴장 당햇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2-3으로 패하며 16강행 전망은 어두워졌다.

한국은 막판에 몰아 붙이며, 동점을 노렸다. 권경원의 슈팅이 상대 수비 맞고 나갔다. 그러나 테일러 주심은 바로 종료 휘슬을 불었다.

한국 선수들은 달려가 코너킥을 주지 않은 판정에 항의했다. 벤투 감독도 흥분했다. 그는 달려들면서 테일러 주심에게 항의했고, 테일러 주심은 바로 벤투 감독에게 퇴장을 명했다.

한국은 오는 12월 3일 포르투갈과 최종전에서 감독 없이 치러야 한다. 이래저래 위기를 맞은 한국이다.

사진=뉴스1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