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포커스] 벤투호 살린 포르투갈, 3차전 승+우루과이 가나 잡으면 16강 가능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29 06:05 / 조회 : 455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카타르(루시알)] 이현민 기자=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잡고 16강행을 확정 지었다. 조별리그 탈락 위기를 맞은 벤투호는 기적을 꿈꾸게 됐다.

포르투갈과 29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시알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1-0 승리로 2연승과 함께 16강행을 확정 지었다. 이제 남은 1장을 두고 가나, 한국, 우루과이가 접전을 펼치게 됐다.

포르투갈은 16강 확정 했고, 사실상 조 1위까지 이뤄냈다. 한국과 최종전은 다소 힘을 빼고 나설 가능성이 크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이 빡빡한 일정으로 부상 위험도가 크고, 포르투갈도 부상자가 속출하는 만큼 주전들을 아낄 가능성이 크다.

총력전을 해야 하는 한국 입장에서 부담이 덜어졌다. 오로지 포르투갈전 승리만 생각할 수 있다. 단순한 3점이 아니다. 2골 이상 승리해야 골 득실 차 경쟁에서도 유리하다.

운도 따라 줘야 한다. 가장 최상의 시나리오는 같은 1무 1패인 우루과이의 1골 차 승리다. 우루과이는 포르투갈에 0-2로 졌기에 골 득실 차에서 한국이 유리하다.

한국은 가나전 2-3 패배를 잊고, 포르투갈전에 모든 걸 걸어야 한다. 기적은 스스로 준비한 자에게 찾아온다. 4년 전 독일을 2-0으로 잡은 카잔의 기적처럼 포르투갈을 잡고 극적인 16강행을 이뤄낼 지 주목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