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 추하고 선수들은 멋있었어"..김이나, 대표팀 향한 반성과 응원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11.29 09:09 / 조회 : 5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이나 인스타그램
작사가 김이나가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를 시청한 소감을 전했다.

29일 김이나는 "축구보고 쓰는 난장판 일기"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이나는 "진짜 운동경기는 이겼을 때 너무 짜릿한 만큼 졌을때 허탈감이 너무 커. 불기둥 뿜던 가슴에 거대한 분화구가 생겨. 선수들은 오죽할까. 벤투발노발하는데 너무 이해가고 막. 야구팀 응원하는 사람들 진짜 존경스러워. 이런 감정을 일년에 몇 번을 느끼는거야 대체

이어 "그래도 정말 쫄깃했고 두번째 골 들어갔을 때 너무 소리 질러서 목아픈 것도 행복해. 솔직히 응원하면서 몇몇 선수들한테 급작스런 태세전환하던 나만 추하지 우리 선수들은 멋있었어. 포르투갈 경기 두 점 차 우승이라는 꿈을 품어본다"라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한편, 한국은 지난 28일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3으로 석패했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