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넘버원' PD "유재석·이광수·김연경, 익숙하면서도 새로워" [인터뷰②]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11.29 11:54 / 조회 : 7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넷플릭스 제공
'코리아 넘버원' 정효민, 김인식 PD가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과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29일 서울시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 '코리아 넘버원'의 정효민, 김인식 PD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코리아 넘버원'은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3인이 한국의 넘버원 장인을 찾아가 체력도 정신력도 남김없이 쏟아부으며 전통 노동을 체험하고 그날의 넘버원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김인식 PD는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과 촬영을 하는 게 정말 즐거웠다. 각 분야에서 꽤나 입지를 다져오셨던 분들이라 이 분들이 보여 주시는 모습들이 특별했다"며 "특히 김연경은 경쟁심이 엄청난 사람이다. 전투력, 경쟁심이 있는데 ('코리아 넘버원'에서는) 자기 분야라 잘되지 않는다. 그런데 유재석, 이광수가 그런 모습을 놀리기도 한다. 세 분이라 가능한 조화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정효민 PD는 멤버들과의 호흡에 더할나위 없이 만족했다고. 그는 "세 사람의 조화가 익숙하면서도 새로웠다"며 "이광수, 유재석의 관계도 새로워졌는데 그게 김연경의 힘이다. 또 이광수는 예능을 한 프로그램에서 오래 했지만 많이 하진 않았다. 게임 버라이어티에서 보여 줄 수 있는 캐릭터와 여기서 보여지는 매력이 다를 거라 생각했다. 특히 이광수는 사람과 사람이 처음 만나서 조심스러운데 그걸 허물어 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런 그의 인간적인 매력이 나온 거 같다"고 전했다.

image
배우 이광수, 방송인 유재석, 배구선수 김연경이 23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예능 '코리아 넘버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코리아 넘버원'은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이 한국의 넘버원 장인을 찾아가 체력도 정신력도 남김없이 쏟아부으며 전통 노동을 체험하고 그날의 넘버원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 '마녀사냥', '일로 만난 사이' 등을 만든 정효민PD와 신예 김인식PD가 연출했다. 오는 25일 공개. / 사진제공 = 넷플릭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선뜻 출연을 결정해 준 김연경에게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정 PD는 "김연경 같은 경우는 예능 섭외 1순위다. 내게 '섭외가 정말 많이 들어왔는데 내가 이걸 선택했다' 말할 정도였다. 정말 감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얼마 전 김연경의 경기를 응원하고 왔는데 우리가 알던 사람과 다르더라. 우리한텐 너무 귀엽고 막냇동생 같은데 거기에선 큰 언니, 호랑이 같은 느낌이었다"고 알렸다.

정효민 PD는 유재석과는 세 번째 만남이 성사됐다. 두 사람은 JTBC '슈가맨', tvN '일로 만난 사이'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정 PD는 유재석에 대해 "긴장을 못 풀게 하는 사람이다.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시점부터 촬영에 들어가기까지 늘 긴장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유재석은 대중적인 공감에 대한 끊임없이 고민하고 이야기하는 분"이라며 그를 향한 존경을 표했다.

김인식 PD도 유재석을 향한 호평을 쏟아냈다. 그는 "'일로 만난 사이' 이후 이번 프로그램에서 뵀는데 촬영장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든다. 갯벌에 빠져 스태프를 구하는 장면에서 스태프와 가장 가까웠던 사람이 유재석이다. 그렇게 스태프도 잘 챙겨 주고 장인들과의 관계도 편하게 만들어 준다. 그래서 장인들도 '(이 사람들이) 촬영을 하러 온 게 아니라 배우러 왔구나'를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공개 후 유재석, 이광수의 반응도 공개됐다. 정 PD는 "'코리아 넘버원'이 넷플릭스 키즈 부문에서 10여개국 1위를 했다. 그게 너무 재밌다고 하더라. 다른 데서 1등은 많이 해보셨을 분이 키즈 1등은 또 새롭다고 하시더라"고 했다.

이어 "이광수는 주변에서 연락이 많이 온다고 하더라. 해외에 있는 친구들이 많으니 (그 반응을) 즐거워하고 즐기는 타이밍인 듯싶다"고 이야기했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