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매라' 김서형 "날선 이미지→편안하게 힘 빼고 연기"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11.29 14:27 / 조회 : 34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티빙


배우 김서형이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서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

29일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감독 각본 이호재)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호재 감독, 배우 한석규, 김서형, 진호은이 참석했다.

김서형은 이번 작품으로 보여줄 모습을 묻자 "정다정 역을 위한 특별한 변신이라기 보다 한석규 선배님이 상대 역이어서 최대한 같이 어울릴 수 있고 녹아들 수 있는 편안한 마음만 갖고 가고 싶었다. 힘을 빼고 싶었다"고 답했다.

한석규와 김서형의 부부 역할 호흡이 어땠는지 물었다. 한석규는 "김서형 씨와는 영화 '베를린'을 함께 하면서 짧게나마 대화를 했다. 나 또한 시청자로서 서형 씨의 작품을 봤다. 서형 씨는 세련되고 날이 선 역할을 많이 했지만 나는 '봄' 속 서형 씨의 다른 모습을 아주 인상적으로 봤다. 서형 씨의 고전적이고 동양적인 모습이 기억에 남았고 이번 작품에서 잘 맞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서형 씨와 호흡이 좋았다. 기회가 되면 꼭 또 한 번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김서형은 "내 이미지를 날서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이번 작품에서 신선하게 보겠다. 한석규 선배님의 톤과 애티튜드에 내가 스며들고 잘 받아주면 되겠다는 생각만 했다"고 덧붙였다.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한 끼 식사가 소중해진 아내를 위해 서투르지만 정성 가득 음식 만들기에 도전하는 남편과, 그의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 강창래 작가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동명의 에세이 원작을 드라마화 했다.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12월 1일 왓챠에서 공개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