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막판 변수는 등급 조정!

채준 기자 / 입력 : 2022.11.29 14:52 / 조회 : 2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2022 시즌도 단 5회차 만을 남겨두고 있다. 남은 기간 동안 가장 중요한 베팅 변수는 역시 다음 시즌을 맞는 등급조정이다.

최상위인 A1등급을 차지하려는 선수들과 최하위인 B2등급이나 주선보류를 피하려는 선수들이 매 경주 치열한 순위다툼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그중에서도 가장 주목해야할 선수들은 주선보류 대상자들인데 평균득점 하위 7% 이하의 선수들이 이에 해당한다. 평균득점이란 평균착순점에서 사고점을 뺀 점수를 말하는데 이중 평균착순점은 경주착순에 따라 부여되는 점수를 말하고 사고점은 위반행위에 따라 주어지는 점수를 말한다.

현재 주선보류 평균득점 커트라인은 대략 3점 정도로 내다보고 있다. 주선보류를 피하려면 적어도 3점 초반은 넘어야 하고 3점 중반은 비교적 안정권이라고 볼 수 있다. 신인급인 15기, 16기 선수들의 경우 주선보류 면제 대상이 되기 때문에 이들을 제외한 평균득점 3점 이하 선수들은 10여명 정도다.

이중 3기 이미나, 7기 손동민, 14기 문성현, 하서우 등은 특히 주목해야할 선수들이다. 이들은 이미 과거에 주선보류 제재를 2번이나 받아 이번에도 받게 된다면 선수 생활을 끝내야하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다.

점수가 여유 있는 상위급 선수들의 경우에는 등급조정 보다는 연말 그랑프리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상황이다. 전후반기 전체 성적 합산으로 예선전 코스가 정해지는 만큼 막판까지 성적관리는 필수인데 문제는 출발위반을 하게 된다면 그동안 공들여 쌓아온 것이 모두 날아가기 때문에 스타트에서 특히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다.

다수의 전문가들은 "항상 시즌 막판에는 등급조정과 그랑프리 같은 큰 이벤트들이 겹치며 의외의 이변이 많이 나온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