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미즈 언니 "동생 성공, 다 내 덕분" 생색 [호적메이트]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11.29 15:20 / 조회 : 3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댄서 시미즈 자매가 '호적메이트'에 출격한다.

29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호적메이트' 40회에서는 라치카의 황금 막내 시미즈와 그의 언니가 함께하는 일상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시미즈의 집에는 그가 '두 번째 엄마'라고 부르는 언니가 찾아왔다. 시미즈와 아홉 살 차이인 언니는 어린 시절부터 동생을 사랑으로 키워왔다고. 이번 방문에도 언니는 임신한 몸으로도 동생을 위한 반찬을 여러 가지 싸왔다.

또한 시미즈의 언니는 동생의 춤을 가장 가까이에서 평가해 주는 심사위원이라고. 시미즈는 "엠넷 댄스 경연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때도 언니가 먼저 무대를 보고 피드백을 줬다"고 말하며 멋진 무대 뒤에 숨은 공신이 언니였음을 밝혔다. 이어 시미즈는 언니가 오기 전부터 열심히 짜던 신곡 안무를 공개했다.

자매는 오랜만에 함께 한강으로 나들이도 나섰다. 이때 두 사람은 사람들 틈에서 댄스 공연도 구경했다. 마침 이들이 보게 된 공연은 시미즈가 안무를 짠 아이브의 '러브 다이브'. 이에 시미즈가 관객들과 댄서들의 성원에 힘입어 직접 무대를 보여 주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동생을 보며 뿌듯해하던 시미즈의 언니는 "동생의 성공은 다 내 덕분이다"라며 생색을 냈다. 단순히 시미즈의 춤에 피드백을 준 것만 아니라 시미즈가 댄서의 길을 선택하고, 유명해지는 데도 자신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것. 시미즈 언니가 전하는 댄서 시미즈 탄생 비화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호적메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