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비행기서도 젠틀맨..승객들 배려 [복덩이들고]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11.29 15:56 / 조회 : 47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복덩이들고(GO)'(이하 '복덩이들고')에서 첫 해외 여정길에 오른 김호중의 사연이 공개된다.

30일 방송되는 '복덩이들고'에서는 송가인의 공연 스케줄로 인해 하루 먼저 방콕행 비행기에 오른 김호중의 '파란만장' 비행 스토리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호중은 멋진 SUV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김호중은 깔끔한 트위드재킷과 검정 슬랙스, 안경으로 멋을 낸 댄디한 차림으로 눈길을 끌었다.

태국 교민들을 만날 생각에 설렘과 기대를 품고 비행기에 탑승한 김호중의 여정은 순탄치만은 않았다. 기내를 꽉 채운 다른 승객들을 배려해 속삭이며 멘트를 하던 김호중은 급기야 "소란스럽게 하면 죄송할 것 같다"며 화장실로 자리를 옮겨 진행을 이어가는 '유교남'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고소공포증 때문에 비행기도 무서워한다고 호소하며 "타자마자 제발 잠들었으면 좋겠다"라는 말과 함께 눈을 질끈 감았다. 김호중은 비행기가 이륙을 위해 출발하자 잔뜩 긴장한 표정으로 후다닥 벨트를 재점검하는가 하면, 폰 메모장에 "너무 무섭다....", "진짜 장난 아니에요...." 등 긴박한 SOS 메세지를 적기도 했다.

또한 고소공포증으로 시름시름 앓던 김호중의 눈을 번쩍 뜨게 한 특효약도 공개됐다. 기적 같은 명약으로 기절한 듯 '꿀잠'을 잔 김호중은 방콕 공항에 무사히 도착하자 "살았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