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이 상상 불가능한 곳으로 이끈다면...韓, 어렵지만, 가능한 16강”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29 15:15 / 조회 : 4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대한민국이 어렵지만, 불가능하지 않은 과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가나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예선 2차전에서 2-3으로 패배했다.

대한민국은 2골을 먼저 실점하면서 패배 분위기가 감지됐지만, 조규성이 2골을 만들면서 역전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추가 실점을 내줬고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인해 아쉬운 패배를 받아들여야만 했다.

손흥민은 경기가 끝나자 아쉬움을 토로했고, 눈물을 흘리는 듯한 모습이 중계 화면에 포착됐다.

토트넘 홋스퍼 팬 사이트 ‘투 더 레인 앤 백’은 “손흥민이 대한민국을 상상할 수 없는 곳으로 이끈다면 월드컵에서 자신을 위해 쓰여진 챕터를 가지게 될 것이다”며 역사를 달성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대한민국은 포르투갈과 마지막 혈전을 앞두고 있다.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반드시 승리한 후 가나-우루과이 경기 결과를 지켜본 후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한다.

최강 포르투갈 상대로 가나와의 경기에서 퇴장을 당해 벤투 감독이 벤치에 앉을 수 없다는 리스카까지 감안해야 한다.

이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은 매우 까다로운 위치에 놓였다. 벤투 감독 없이 경기를 치러야 하기에 부담은 클 것이다”며 “어렵지만, 불가능하지 않은 16강 진출이라는 과제를 안고 있다”며 희망적으로 바라봤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