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 더 톱' 충격의 팀 대항전..예측 불가 대이변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11.29 18:57 / 조회 : 46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JTBC 예능 프로그램 '오버 더 톱-맨즈 챔피언십'(이하 '오버 더 톱')에서 대한민국 최고 스피드 팔씨름 장인들의 '번개 더비'가 열린다.

29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오버 더 톱'5회에서는 본선 2라운드 팀 대항 50인전 경기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경기 시작과 동시에 번개 같은 속도로 상대방을 제압하는 스피드 팔씨름의 두 고수 일반부 황성민과 학생부 이현준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제작진에 따르면 두 사람의 맞대결은 기싸움부터 화끈했다. 황성민이 "학생부와의 대결은 학예회. 오늘 질 테니 너무 상심하지 말라"라고 도발하자 이현준은 "제가 (황성민보다) 더 빠를 것 같다. 아직 몸이 덜 풀렸는데 몸 좀 풀고 가겠다"고 더 센 도발로 맞받아쳤다고.

독기가 제대로 오른 '원조 번개'와 '뉴 번개'의 맞대결답게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하는 대접전이 펼쳐지며 녹화 현장의 분위기는 더욱 뜨겁게 달아올랐다는 전언이다.

이 밖에도 본선 2라운드는 팀 대항전 방식으로 펼쳐지는 만큼 경기 순서를 정하는 머리싸움부터 고도의 심리전까지 각 팀의 장외 싸움도 치열하게 전개됐다. 특히 많은 이들의 예상을 뒤엎어버리는 이변이 속출하는 등 현장은 한동안 충격에 휩싸였다는 후문이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