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의 신부' 강지섭, 손창민 속내에 "박하나 죽일지도.."[별별TV]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11.29 20:10 / 조회 : 5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 방송화면
'태풍의 신부'에서 강지섭이 손창민으로부터 박하나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는 르블랑 계열사 고운의 팀장 은서연(박하나 분)이 천산화 개발을 계획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르블랑 대표 강백산(손창민 분)은 아들 강태풍(강지섭 분)에게 "천산화 개발에 성공하면 고운이 르블랑을 뛰어넘을 수도 있으니까. 그러니까 은팀장 단단히 단속해. 내 허락 없이 천산화를 건드리면 용서 안 할 거다"라고 경고했다.

강태풍은 "천산화 개발은 너무 위험해. 아버지가 또 바람이를 죽이려 할지 몰라. 말려야 해"라고 속말했다.

강태풍은 천산화 개발을 꾀하는 은서연과 윤산들(박윤재 분)에게 "그만둬. 천산화 개발 회장님이 하지 말라고 하잖아. 왜 하지 말라는 걸 굳이 하려는 건데"라고 화냈다.

은서연은 "왜 갑자기 회장님 눈치를 보는 거예요"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강태풍은 "그건 그쪽이 쫓겨 나기라도 해봐 좀 귀찮아?"라고 둘러댔다. 이에 은서연은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해요. 신경 쓰지 마세요"라며 돌아섰다.

강태풍은 은서연을 지키기 위해 천산화 개발 방해를 계획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