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6강 진출 여부, 포르투갈이 힘 빼고 경기하길 바라야" [英매체]

양정웅 기자 / 입력 : 2022.11.29 22:25 / 조회 : 1544
  • 글자크기조절
image
조규성이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이번 월드컵에서 16강 자력 진출이 무산된 대한민국. 해외에서도 '기적'이 있어야 한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영국 매체 90min은 29일(한국시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의 팀들이 조별예선을 통과하기 위한 시나리오를 소개했다.

한국은 지난 28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 1점(1무 1패)으로 조 3위에 위치했다.

앞서 24일 우루과이전에서 0-0으로 비긴 한국은 이렇게 되면서 포르투갈전과 같은 날 열리는 가나-우루과이전 결과를 지켜보며 16강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한다. 여기에 무조건 포르투갈전을 이겨야 조별예선을 통과할 수 있는 상황이다.

매체는 한국의 이번 월드컵 행보에 대해 "그들은 아마 머리를 긁적이며 '왜 아직도 카타르에서 1승도 못했지'라며 궁금해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나전에 대해서는 "스코어 2-2를 만들었을 때만 해도 한 경기를 따낼 수 있을 것으로 보였지만, 가나는 한 골을 더 넣으며 승리를 챙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체는 포르투갈전 역시 어두운 전망을 내놓았다. 매체는 "솔직히,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이 힘을 빼고 경기하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이 일반적인 상황으로는 이기기 어렵다는 예상으로 볼 수 있다.

"우루과이가 (가나를) 이긴다면 한국은 적어도 같은 점수 차로 이겨야 한다"고 말한 매체는 "다시 말해, 한국이 해야 할 일은 포르투갈을 상대로 최선을 다해 이겨야 한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상황은 그리 밝지 않다. 가나전에서 막판 코너킥 상황에서 심판의 경기 종료 휘슬에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은 파울루 벤투 감독은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 여기에 전력의 핵심 손흥민(토트넘)마저 부상 여파로 인해 기대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고, 수비의 핵심 김민재(나폴리)마저 부상으로 인해 다음 경기 출전이 불투명하다. 여러모로 어려운 배경에서 '기적'을 노려야 한다.

한편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의 운명이 달린 포르투갈전은 오는 12월 3일 0시 카타르 아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