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삽시다' 안문숙, 털털男 백승일에 "디지털도 좋아"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11.29 21:01 / 조회 : 74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삽시다3' 방송화면


안문숙이 털털한 남자 백승일에 호감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는 자매들(박원숙 혜은이 안소영 안문숙)이 포항 죽도 시장을 찾은 모습이 담겼다.

이날 시장을 둘러보던 혜은이는 "우리가 여기 포항 시장에 구경 왔지 않냐. 우리를 안내해 줄 털털한 남자를 만나러 갈 것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안문숙은 "털은 내가 디지털도 좋아한다"라며 기대했고, 혜은이는 "근데 털이 두 개다. 털털"이라며 어필하며 기대에 찬 자매들을 안내했다.

이어 천하장사 출신 만능 재주꾼 트로트 가수 백승일이 자매들을 안내해 주기 위해 특별 가이드로 등장했다. 백승일은 "누님들 온다고 해서 만반의 준비를 했다. 맛 거리, 볼거리, 남자들 원하는 대로 다 준비 해놨다. 기가 막힌 후배들을 준비해 놨다"라며 자매들을 설레게 했다.

털털한 가이드 백승일을 본 안문숙은 "일단 1차는 합격. 일단 풍채가 좋다. 키도 크고 뭐든지 품을 수 있지 않냐"라고 호감을 보였다. 이에 백승일은 "더 좋은 건 뭔지 아냐. 누님이 털 있는 남자를 좋아한다고 하지 않았냐. 그 취향 아직 안 변하셨냐"라고 물었다.

자매들은 깔깔 웃었고, 안문숙은 고개를 끄덕였다. 백승일은 "제가 좀 털이 많다"라며 가슴 털을 빼꼼히 드러내며 매력을 어필했다. 안문숙은 "털이라면 디지털도 좋아하니까 일단 통과다"라고 기뻐했다.

백승일은 시장 곳곳을 자매들에게 안내하며 가이드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