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조 리뷰] '래시포드 멀티골' 잉글랜드, 웨일스 3-0 완파...'조 1위로 16강행'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30 05:45 / 조회 : 291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잉글랜드가 웨일스를 완파하고 무패 조 1위 16강행을 확정했다.

잉글랜드는 3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웨일스에 3-0 완승을 거뒀다. 래시포드는 멀티골을 터뜨리는 원맨쇼로 잉글랜드의 16강을 이끌었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이 발표됐다. 잉글랜드는 픽포드(GK), 쇼, 워커, 스톤스, 매과이어, 벨링엄, 라이스, 헨더슨, 래시포드, 포든, 케인이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웨일스는 워드(GK), 윌리엄스, 데이비스, 로돈, 메팜, 램지, 베일, 암파두, 제임스, 앨런, 무어를 선발로 내세웠다.

전반 7분 잉글랜드가 득점 기회를 잡았다. 래시포드가 골키퍼와 1대1 기회를 맞았지만 워드 골키퍼가 선방했다. 잉글랜드가 주도권을 잡고 웨일스를 계속 압박했다. 15분엔 포든의 슈팅이 나왔지만 크게 벗어났다. 잉글랜드는 19분 매과이어의 헤더 슈팅으로 웨일스를 위협했다.

웨일스는 쉽게 하프라인을 넘지 못했다. 전반 막판으로 가면서 잉글랜드의 공세가 더욱 거세졌다. 전반 38분 래시포드의 멋진 시저스 킥이 제대로 맞지 않았다. 전반전은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다.

image


웨일스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베일을 빼는 강수를 뒀다. 그러나 이는 곧 잉글랜드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후반 4분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선 래시포드가 환상적인 슈팅으로 웨일스 골망을 흔들었다. 1분 뒤 잉글랜드의 추가골이 터졌다. 웨일스의 실수를 놓치지 않은 케인이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고 쇄도하던 포든이 마무리했다.

후반 10분 잉글랜드가 위기를 맞았다. 무어가 먼거리서 시도한 중거리 슈팅이 매과이어를 맞고 골문으로 향했다. 그러나 픽포드가 선방해냈다. 하지만 잉글랜드는 22분 추가골로 쐐기를 박았다. 오프사이드 라인을 무너뜨린 래시포드가 원맨쇼로 웨일스 골망을 흔들었다.

사실상 승부는 결정났다. 웨일스는 완전히 무너졌다. 잉글랜드는 래시포드를 빼며 체력을 안배했고 여유롭게 시간을 보냈다. 결국 경기는 잉글랜드의 3-0 승리, 웨일스는 탈락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