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조 종합] '이란 탈락' B조, 잉글랜드-미국 조 1, 2위로 16강행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30 05:34 / 조회 : 311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치열하던 B조의 순위가 모두 정해졌다. 아시아 최강으로 불리는 이란은 탈락했다.

잉글랜드는 3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웨일스에 3-0 완승을 거뒀다. 잉글랜드는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동시에 카타르 도하 알 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B조 최종전 미국-이란 경기는 미국의 1-0 승리로 끝났다. 미국은 풀리시치의 결승골을 앞세워 '앙숙 더비'에서 승점 3점을 따냈다. 미국은 조 2위로 16강행, '아시아 최강' 이란은 탈락했다.

B조는 마지막까지 향방을 알 수 없었다. 상황에 따라 순위가 바뀔 수 있었다. 반드시 이겨야 16강을 바라볼 수 있는 웨일스, 미국과 순위를 지켜야 하는 잉글랜드, 이란의 접전이 펼쳐졌다.

공교롭게도 최종전은 '앙숙 더비'였다. 잉글랜드는 웨일스와 정치-외교적으로 오랫동안 서로를 향해 으르렁댔고 최근엔 양 팀 서포터스가 테네리페에서 주먹다짐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이란 역시 결코 물러설 수 없는 상황이었다.

예상대로 경기는 치열했다. 잉글랜드는 웨일스를 상대로 주도권을 잡으며 전반전을 0-0으로 끝냈고 후반전 래시포드의 멀티골과 포든의 추가골이 터지면서 가볍게 3-0 승리를 따냈다. 미국은 전반 38분 풀리식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승기를 잡았고 끝까지 리드를 지키며 순위를 뒤집었다.

결국 B조 순위는 최종전에서 모두 정해졌다. 잉글랜드와 미국이 각각 조 1, 2위를 차지했다. 잉글랜드가 2승 1무, 미국이 1승 2무로 16강행 티켓을 따냈다. '아시아 최강' 이란은 1승 2패로 조 3위, 웨일스는 1무 2패로 탈락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