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가자가자!" 방탄소년단 정국, 슈스 아우라..카타르 월드컵 무대 비하인드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2.11.30 06:38 / 조회 : 164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글로벌 슈퍼스타 아우라로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최근 SNS를 통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에서 '드리머스'(Dreamers)로 하이라이트 메인 무대를 펼친 정국의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개막식 무대에 오르기 전 정국이 스태프들의 환호를 받으며 카타르 국민 가수 파하드 알쿠바이시(Fahad Al Kubaisi)와 반갑게 끌어안고 인사를 주고 받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정국은 "가자~가자가자!"라고 말하며 힘차고 거침 없는 발걸음으로 개막식 현장을 향해 걸어갔다.

image
정국은 긴장감이 전혀 없는 자신감에 꽉 찬 여유로움을 보였고 마이크를 잡으며 레전드 무대를 선사할 열정과 의기를 내뿜었다.

공연 직전에 다다른 정국은 인이어 점검을 비롯해 몸을 가볍게 푼 후 마이클 잭슨의 존재감을 떠오르게 만드는 환상적인 월드컵 개막식 무대 공연을 펼치며 '무대 신(神)'의 포스를 한껏 내뿜었다.

앞서 정국은 월드컵 개막식 공연 직후 팬 커뮤니티 위버스 라이브를 통해 "무대 들어가기 전에 모니터링을 했었는데, 여러분들이 긴장을 다하고 있다고 하더라. 맞다. 전 긴장하지 않았다"라면서도 "긴장 안 했다면 솔직히 거짓말인데, 괜찮았다. 무대를 하고 내려오니까, '아 그래도 내가 좀 긴장을 하고 있었구나' 느껴지긴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image
지난 15일 카타르로 출국한 정국은 "안무를 여기 와서 배웠다, 마지막 코러스에 대한 안무는 무대 전날에 배웠고 나머지는 내가 영상 보고 따서 제색깔 넣었다"라며 "만족했다고는 못 하겠지만 그래도 다행히 큰 실수 없이 조금이라도 즐기면서 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정국은 "솔직히 무대 긴장도 보다 선수분들 만나기 직전의 긴장이 훨씬 더 있었던 거 같다"며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훈련장을 방문하기 전 떨렸던 마음을 전했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