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손호준·공승연, 공조 히어로물 탄생 [소방서 옆 경찰서]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11.30 08:22 / 조회 : 399
  • 글자크기조절
image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가 색다른 공조 히어물의 탄생을 알렸다. '소방서 옆 경찰서'(극본 민지은/연출 신경수/제작 메가몬스터)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를 담은 드라마. 경찰과 소방의 공조라는 신선한 소재를 치밀한 전개로 풀어내며 한번 보면 헤어 나오지 못할 중독성을 이끌고 있다. '소방서 옆 경찰서' 마니아들이 꼽은 애청 이유를 3가지를 제작진이 밝혔다.

◆ "1회 1사건 해결" 몰입감의 절정

'소방서 옆 경찰서' 톡 방에서는 "틀어놨더니 벌써 끝났다"라는 평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매회 에피소드가 '1회 1사건'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 에피소드마다 드러난 뚜렷한 '기-승-전-결'은 빨려드는 몰입감의 절정을 선보이며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중이다. 이는 매주 본 방송을 기다리는 애정자와 '정주행 선호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시너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광폭의 스펙터클" 역대급 스릴감과 눈호강

'소방서 옆 경찰서'에 한없는 응원을 보내주고 있는 마니아들이 애청 이유는 '광폭의 스펙터클'이다. 특히 지난 5회에서는 악덕 사채기업이 벌인 '폭발사고'를 막는 과정이 그려졌다. 잠입수사 중 악덕 사채기업의 계획을 눈치채고 갇힌 진호개(김래원)와 편법을 검증하려고 했다가 타깃이 된 봉안나(지우)의 치열한 공조가 팽팽한 긴장감을 유발했다. 여기에 봉도진(손호준)과 송설(공승연)이 폭발물 테러가 예고된 공간에서 벌인 구조를 위한 고군분투, 달리는 도로 위에서 진행된 위험천만했던 차량 추격 장면, 범인과의 맨몸 액션 등이 박진감 넘치는 스릴을 보여주고 있다.

◆ "깨알 웃음" 섬세한 극의 강약 조절

'소옆경 마니아'들은 휘몰아치는 사건을 쫓아가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는 '소옆경'식 개그에도 지지를 보내고 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극강으로 치닫는 수사를 함께 따라가다 숨이 턱 끝까지 차오른 순간, 깨알 같은 대사로 숨통을 트이게 한다. 진호개가 보여주는 말장난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은근히 합이 잘 맞는 진호개, 봉도진, 송설의 케미는 섬세한 극의 강약 조절을 완성하고 있다.

제작진은 "'소방서 옆 경찰서'는 다채로운 재미를 선보이며 계속해서 '매력의 무한 루프'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라며 "오는 12월 2일 금요일 방송될 6회에서 진호개가 위협적인 상황에 놓이게 된다. 진호개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꼭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